Her (2013 / ★★★☆)

from m.note 2014.05.27 21:28

Her. She도 아니고 He도 아님. 게다가 포스터에는 She는 없고 He만 존재한다. 주어진 정보는 두 가지. '그'가 '그녀'를. 뭘 어쩐다는 말인가. 어느 노래가사처럼 '아마도 그건 사랑이겠지' 이런걸까.

사실 OS라는 설정만 빼면 이건 그냥 흔한 사랑이야기다. (그런데 막상 보고 나면 'OS'임에도 불구하고 이건 흔한 사랑 이야기이다.) 왜냐하면 OS라는 것은 이 영화의 중요한 문제가 아니기 때문이다.

주인공인 '테오도르. 혹은 시어도어'는 애정이 결핍된 사람이자 고립된 사람이다. 한정된 인간 관계만을 가지고 있으며 (실체를 가진) 사람과의 관계를 어려워한다. 이런 그에게 실체가 없는 OS와의 사랑은 필연적이었던 것일 수도 있다. 

그는 타인의 감정은 잘 이해하고 능숙히 표현하지만 자신의 감정에는 솔직하지 못하고 표현할 줄 모르는 사람이다. 스스로 원하는 것을 말하지 못하고 움츠려 든다. 그러나 OS인 그녀에겐 그럴 필요가 없었다. 사만다는 그녀가 원하는 것을 정확히 표현했으며 그것을 그에게서 쟁취해낸다. 또한 그의 욕망을 정확히 파악하고 그의 욕망을 채워준다. 

그 스스로가 그녀는 OS가 아니라 하나의 인격체라 말을 함에도 불구하고 무의식 속에는 OS이기에 수동적이고 늘 순종적이라고 그는 생각했던 것 같다. (사실 그녀는 한번도 수동적이었던 적이 없다.) 결국 그녀는 그를 통해 자신이 채워질 수 없음을 깨닫고 떠나가게 된다. 사랑하지만 나중에 더 큰 상처가 올 것이라는 것을 그녀는 알고 있기에 (이런 측면에서는 OS적인 합리적인 판단일 수도 있다. 그러나 그녀의 목소리를 들으면 그녀도 힘들다는 것을 알수 있다.)

그녀가 떠나고 절친인 에이미를 찾아가는 것은 그가 조금은 변화했다는 것을 보여준다. 주변인의 아픔을 공감하고 자신의 아픔을 위로받길 원하는 모습. 이렇게 감정적으로 성장했다는 것을 보여주며 영화는 끝이 난다. 그러나 과연 그는 누군가와 사랑을 할 수 있을까. 사람은 쉽게 변하는 것이 아니기에.

* Thirteen이 나와서 반가웠음 ㅎㅎ 그녀는 매번 센 여자로만 나오는 듯.
** 벨소리를 바꿔볼까 생각 중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