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0년대 후반부터 가기 시작한 오르세미술관展

이번이 네 번째라는데 한 번 빼고 다 갔음.

예전 전시에 비해 유명 작품은 없지만 그래도 나름 괜찮았던 것 같다.


예술의 전당 한가람미술관에서 했던 이전 전시들보다는 실내 조명이 조금 더 밝아서 보기 좋았으나 에어컨을 너무 안틀어서 더웠음. 

게다가 초중딩도 많았고...


기억에 남은 작품들을 올려본다.




Calude Monet

Le Givre (서리)

1879~1880, Oil on Canvas, 61 x 100 cm





Calude Monet

Essai de figure en plein air : Femme à l'ombrelle tournée vers la droite

(야외에서 그린 인물 : 오른쪽으로 몸을 돌린 양산을 쓴 여인)

1886, Oil on Canvas, 131 x 88 cm






Calude Monet

Londres, Le Parlement, trouée de soleil dans le brouillard

(런던, 안개 속 햇살이 비치는 의회당)

1904, Oil on Canvas, 81 x 92 cm





Edgar Degas

Danseuse, grande arabesque, troisième temps

(그랑드 아라베스크 세 번째 동작을 취한 발레리나)

1885-1890, Bronze, 40.5 x 56.2 x 31 cm






Pierre Auguste Renoir

Fernand Halphen enfant

(어린 시절의 페르낭 알팡)

1880, Oil on Canvas, 46.2 x 38.2 cm






Paul Signac

Herblay, Brouilard, Opus 208

(안개 낀 에르블레, 작품번호 208)

1889, Oil on Canvas, 33.2 x 55 cm






Vincent Van Gogh

Eugène Boch (Le poète)

외젠 보흐(시인)

1888, Oil on Canvas, 60.3 x 45.4 cm





Gustave Courtois

Mme Gautreau (고트로 부인)

1891, Oil on Canvas, 106 x 58.5 cm





John Singer Sargent

La Carmencita

1890, Oil on Canvas, 229 x 140 cm





Emile Friant

Ombres Portées (그림자)

1891, Oil on canvas, 116 x 67 cm





Georges Garen

Embrasement de la Tour Eiffel pendant l’Exposition universelle de 1889

(1889년 만국박람회 당시 조명을 밝힌 에펠탑)

1889, Oil on Canvas, 65.2 x 45.3 cm






Charles Paul Raynouard
Les visiteurs de l'Exposition Universelle de 1900, sous une pluie torrentielle
(폭우 속에 1900년 만국박람회를 찾아 온 관람객들)
1900, 연필, 갈색과 회색 담채, 55.9 x 75.3 cm



신고

티스토리 툴바